버거킹(BURGERKING) 와퍼, 이제 안녕~


최근까지 버거킹을 애용했었습니다. 

하루는 버거킹에서 와퍼세트 4900원 행사제품을 구입했었죠.
포장으로 주문했고 사무실에 도착해서 먹으려하니 양상추가 아예 들어있지 않더군요.
처음 포장으로 주문했는데 이런 상황에 처하니, 문득 '포장제품이라고 이렇게 만들었나?'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곧장 해당 매장을 찾아 물었습니다.

버거 상태 한번 보셨으면 한다고...
그리고 혹시 포장제품이라서 이렇게 만들어준 건 아니냐고 물었습니다.
저는 이런 어이없는 상황을 겪었다는 점이 짜증났던 상황이라 별다른 필터없이 생각나는대로 물어봤던 것 같습니다.

카운터직원은 당연히 아니라며 죄송하다며 신입직원이 실수한 것 같다고 합니다.
하지만 양상추가 들어갔는지는 햄버거 외관만 봐도 충분히 보이는데 과연 실수였는지 의문입니다.
다시 만들어 받는다해도 즐겁게 먹는 것은 이미 물건너 간 것 같아 바로 환불했습니다.


최종 검수도 안하고 포장제품으로 내놓는다? 

과연 제대로 시스템이 돌아가고 있는 것인지 의심스럽기까지 합니다.
포장이 아닌 매장에서 먹었을 때는 이런 경우가 한번도 없었는데 단지 운이 나빴던 것일까요.

기본적인 주방시스템이 원활히 돌아가지 않는다는 것은 그만큼 제조자가 심리적으로 여유가 없다는 의미이고, 사람이 여유가 없을 때 가장 쉽게 소홀할 수 있는 것은 바로 위생상태라 생각합니다. 위생상태는 요식업의 기본인데 이 매장은 당분간은 방문하기 힘들 것 같단 생각이 들더군요.



커스터마이징 버거 브랜드, 써브웨이(SUBWAY)에 빠지다.


환불 후, 사무실 바로 건너편에 있는 써브웨이 라는 패스트푸드점을 들어갔습니다.
롯데리아와 맥도날드도 있었지만 여긴 사람도 많고 과거 먹어봤던 경험이 썩 만족스럽지 못했기 때문에 패스.


다른 패스트푸드점과는 매장시스템부터 버거식감까지 차원이 완전히 달랐습니다. 

써브웨이에 들어가니 뭔가 아담한 느낌? 깨끗한 느낌이 들더군요.
무엇보다 햄버거를 제작하는 모습을 제 눈 앞에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빵 종류, 소스종류 등을 개인 입맛에 따라 선택할 수 있었습니다.
개개인의 햄버거를 커스터마이징 하여 제작해주는 시스템이었습니다.


써브웨이의 버거 맛은?

써브웨이에 입장하여 제품을 주문하고 그 맛을 본 순간, 그간 비싼 돈 내가며 버거킹의 불맛소고기패티 와퍼를 즐겨 먹었던 제 입맛에 애도를 표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식감도 버거킹 와퍼의 조금은 눅눅한 느낌과는 전혀 다른, 채소의 신선함이 살아숨쉬는 식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 식감은 정말 말로 표현이 안되네요. 음, 한 마리의 토끼가 되어 밭에서 생생한 채소를 바로 뜯어 먹는 그런 싱싱함이었습니다. (ㅎㅎ)


제가 자주가는 곳 근처에 써브웨이 매장이 있다는 점에 감사하며 이만 줄입니다.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저작권
Creative Commons License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