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혼밥을 자주 하는 편입니다. 
그래서 왠만해선 이런 음식점 후기 잘 쓰지 않지만 
이번엔 너무 잘 먹었고 무엇보다 혼밥 손님임에도 충분히 대우받는 느낌을 받은지라 
후기를 남겨봅니다. 


지인 사무실에 들렀다가 오는 길에 갑자기 짜장면이 먹고 싶어졌습니다. 
근처 중식점을 찾아보니 두 군데가 뜨네요. 


일반중식점 & 샤우칭


이 날이 *요일이었는데 일반중식점은 정기휴일이더군요.
할 수 없이 샤우칭으로 향했습니다. 
가격은 일반중식점의 두 배 정도 였지만 짜장면이 너무 먹고 싶어 그냥 들어갔습니다.


혼자도 먹을 수 있는지 물어보니 당연히 된다며 자리를 안내해주더군요.
입구 쪽 4인 테이블로 안내받았습니다.
비록 입구 쪽이었지만 입구와 적당히 떨어져있어 크게 불편하진 않았습니다.


자리에 앉으니 샐러드 한 접시와 투명한 게살스프가 나오네요.
전채음식 같이 보였습니다.
저는 짜장면 하나 먹으러 왔는데 이런 음식들이 나오니 좀 의외였습니다.
잠시 내가 주문을 잘못했나 싶었습니다.


짜장면의 짜장소스는 잘게 썰린 고기와 채소로 가득했고 식감 또한 좋았습니다.
고기 씹히는 느낌과 채소 아삭거리는 식감이 살아있었고, 
면발 또한 적당히 쫄깃했습니다.
짜장의 맛은 너무 짜지도 달지도 않은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은 맛이었습니다.

오래 전 가끔 들렀던, (지금은 다른 곳으로 이사 간)
귀인동 근처 희래원이 떠오르더군요.


이 곳 샤우칭도 여러 지점이 있는 것으로 압니다.
제가 갔던 지점만 이런지는 모르겠지만
각각의 테이블을 여러 직원들이 실시간 모니터링을 하고 있음을 어렴풋이 느낄 수 있었습니다. 


모니터링하면서 해당 테이블의 손님이 음식을 어디까지 먹었는지,
또 무엇이 필요할지를 예측하여
손님이 부르기 전에 미리 움직이는 것 같았습니다.


혼자 온 저의 테이블에서도 이를 직접 느낄 수 있었는데요,
제가 식사를 다 마치니 잠시 뒤, 후식이 나온 것이었습니다. 
여기서 작은 감동이... 


부담없이 간단히 짜장면을 먹고자 한다면 일반중식점, 
간단한 전채요리에 후식까지 즐기며 짜장면을 즐기고 싶다면 샤우칭으로 가면 좋을 듯 합니다. 


다만 이런 고급 음식점은 창가쪽 1인 바-테이블이 마련되어 있지 않아
혼자 가는건 아직은 조금 부담스럽습니다.
이왕이면 지인과 함께 가야겠습니다.


이상, 샤우칭에서 혼자 짜장면 먹고 온 혼밥후기였습니다.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저작권
Creative Commons License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